Skip to main content

와미디어는 오디오북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국내 최고의 오디오북 전문 프로덕션입니다.

태평천하

1938년 <조광>지에 <천하태평춘>으로 연재하고, 1940년 <태평천하>로 게재하여 간행한 채만식의 장편소설 전체는 15장으로 나뉘어져 있고, 각 장마다 소제목이 붙어있다. 일제 강점하의 지주이자 고리대금업자인 윤 직원 영감의 몰역사의식과 집안의 몰락과정을 그리고 있는 작품으로, 판소리 사설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문체가 작품의 재미를 더해 준다. 1930년대 서울 한 평민 출신 집안의 3대를 등장시켜 세대 간의 차이를 다루고, 특히 구두쇠인 윤 직원을 중심으로 사건, 행동, 성격을 풍자적으로 묘사했다. 작가는 이러한 풍자를 인물의 묘사뿐만 아니라 식민지 현실의 모순을 묘사하는 데도 사용하는데, 이는 '태평천하'라는 반어적 성격의 제목에서도 잘 드러나 있다.

유정

1933년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조선일보》에 연재된 이광수(李光洙)의 장편소설. 이 소설은 일인칭서술로 되어 있으며, 편지 · 일기 등이 삽입되어 고백적 소설의 양식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여행의 주제를 아울러 사용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제와 형식이 잘 조화되어 있는 작품으로 평가되기도 하는 이 작품은, 이광수의 소설에서 주로 다루어지는 애정문제를 소재로 한 연애소설로 볼 수 있는데, 여기서도 절대적 애정 내지는 이상적 사랑을 추구하는 작자의 연애관이 들어 볼 수 있다.

104개의 콘텐츠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