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와미디어는 오디오북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국내 최고의 오디오북 전문 프로덕션입니다.

바보 별님

정채봉 동화작가가 쓴 김수환 추기경 이야기. 1993년 5월부터 8월까지 「소년한국일보」에 '저 산 너머'라는 제목으로 연재된 작품으로, 추기경의 뜻에 따라 선종 후 출간되었다. 김수환 추기경이 자신의 성장시절 이야기를 정채봉 작가에게 들려주고, 정채봉 작가가 그 이야기들을 글로 풀어냈다. 1, 2부로 나뉘어 있다. 1부는 3인칭 시점으로, 병인박해(1866년) 때 순교하신 추기경 할아버지 때부터 군위초등학교 5학년 때까지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2부에서는 1인칭 시점으로, 성 유스티노 신학교 시절부터 구술하는 시점, 즉 1993년까지 이야기를 들려준다. 초등학교 입학 전에는 행상 나간 어머니를 기다리며 가졌던 세상에 대한 꿈과 호기심, 신심을 닦는 추기경의 어린 시절 모습, 행상 하시는 어머니를 편안히 모시려고 가졌던 면 소재지의 한 가게 주인이 되겠다는 꿈, 대구교구 장학생으로 일본으로 건너간 유학 시절, 만주로 가 독립군에 합류하려 했으나 불발로 그친 이야기… 첫 임지인 안동성당에서 어머니께 인삼을 다려드리며 편하게 해드리겠다는 어릴 적 약속을 지킨 이야기, 자신의 품 안에서 마지막 눈을 감으신 어머니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 이후 7년간 독일 뮌스터 대학 유학 시절의 이야기, 1986년 6월 민주화를 위한 전국사제단의 촛불행진 등의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상처받지 않을 권리

라캉은 묻는다. "지금 당신이 욕망하는 것이 진정으로 당신이 욕망하는 것인가?" 이 책은 우리들에게 자본주의의 내밀한 사생활을 들여다보자고 제안하며 우리 일상과 내면 깊숙이 스며들어 있는 체제의 요소요소를 파헤쳐보자고 말한다. 이미 너무나 길들어 있어서 의심하기조차 어려운 ‘자본주의적 삶’을 낯설게 바라보는 것이야말로 소비사회에서 부풀어 오른 욕망과 그 욕망으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는데 필수과정이기 때문이다. 자본주의가 부풀게 하는 소비의 욕망 속에서 자신만의 고유한 욕망을 발견하여, 부추김 당하는 삶이 아닌 자신의 삶을 살아보고자 한다면 이 책이 여러분의 첫 멘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12개의 콘텐츠가 있습니다.